메뉴 닫기

갤럭시 S20 울트라 체험후기.

TV 광고를 보니 누구에게나 최신 갤럭시 S20 시리즈를 하루간 빌려준다고 한다.
지정된 디지털프라자에서만 대여가 가능하다는데, 마침 시내에 나갈 일이 있어서 빌려 왔다.

신분증과 전화번호를 남기라고 하며 S20 플러스와 S20 울트라 중에서 고르라고 한다.
최신 기능들을 다 체험해 봐야 대여의 의미가 있는 거니 울트라로 선택.

외관은 요즘 워낙에 시끌벅적 했는데… 실제로 보면 꽤 고급스럽고 렌더링을 봤을 때의 그 괴기스런 느낌은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오히려 아이폰에 비해서 얇은 베젤과 노치 없이 작은 펀치홀로 처리된 전면 카메라가 맘에 들었다.

특히 120hz 주사율 모드로 바꾸니… ‘터치감은 역시 아이폰’ 이라는 단어는 이제 내 머릿속에서 안녕이다. 그 동안은 전혀 신경쓰이지 않았건만, 이젠 아이폰을 들여다 볼 때마다 스크롤이 버벅이는(?) 게 눈에 들어올 지경이다. 120hz인 아이패드 프로를 이미 쓰고 있었음에도 작은 화면에서 120hz를 보는건 또 새로운 느낌이었다. 역시 주사율 높은게 깡패다.

인터넷에서 많이 까이는걸 봤던 배터리 수명 역시, 유심까지 넣고 실사용 해봤는데도 정말 오래갔다. 다섯 시간 동안 거의 손에서 놓지 않았는데도 아직 50% 정도의 배터리가 남아 있으니 말이다. (수령 당시 92%) 물론 끼운 유심이 LTE 유심인건 감안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카메라. 말이 필요없다. 함 보자.

진짜 100배 땡길 수는 있다. 하지만 디지털 줌+광학 줌으로 100배이기 때문에 끝까지 땡기면 화질 저하를 어느 정도 감수해야 하며, 실제 써먹을 만한 배율은 30배까지일듯 하다. 30배라고 해도 정말 대단한 수준이다. 저 멀리 보이는 가게 간판을 확대했는데도 바로 앞에서 찍은 것처럼 선명하다.

색감이나 선명도는 말할 필요도 없이 탑급이다. 아무리 카메라 센서가 좋아도 찍고 바로 화면으로 볼 때 화면 품질이 안 좋으면 만족감이 떨어지는데, S20 울트라는 화면도 큼지막하고 색감도 좋아서 사진 찍을 맛 나는 스마트폰임에는 분명하다.

울트라 모델에 한정해서겠지만,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카메라 하나만으로도 S20 울트라를 선택할 가치가 충분해 보였다. 카툭튀나 무거운 무게 같은 건 감수하고서라도 말이다.
만약 S20 울트라의 크기/무게/가격은 부담되는데 부드럽고 쾌적한 사용환경을 원한다! 하면 S20이나 S20 플러스도 고려해 봄직할 것이다. 120hz 부드럽다 부드럽다 말은 들었는데 아이폰마저 초라해보이게 만들줄은 몰랐다 진짜.

사실 울트라를 굳이 하루 빌려온 것도 사진 찍는 거 좋아하시고 폰 교체시기가 된 어머니께 보여드리기 위해서였다. 당연히 어머니께서도 대만족…!

물론 단점도 있다. 카툭튀는 지나치게 튀어나왔고 무게도 손목을 뻐근하게 만들 만큼 무겁다. 디자인이나 가벼운 무게를 중시하는 사람들에게는 차라리 많이 싸진 S10을 추천하고 싶다. 나처럼 애플 생태계를 다 갖추고 아이폰을 쓰던 사람이라면 그걸 다 버리고 넘어갈 만큼의 매력은 없을 수도 있다. 전작보다 훨씬 비싸진 가격도 문제고.

Posted in IT, 안드로이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