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러운 아이폰 재난 문자 조용히 받기

요즘 코로나 때문에 매일매일 재난 문자가 울린다.
그런데 내용은 마스크 구입 정보, 확진자 동선 같은 급하지 않은 ‘정보’에 가까운데도, 항상 위급한 상황인 양 우렁차게 울려대는 내 아이폰.
이 이유가 한국 재난문자 표준에 따른 ‘공공 안전 경보’와 ‘긴급 재난 문자’를 아이폰이 구분하지 못해서 그런 거라는데, 마침 타이밍 좋게 iOS 13.4 베타에 한국 재난 문자 표준이 반영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서 받아 보았다.

공공 안전 경보의 알림음이 사이렌음에서 문자음으로 바뀌고, 진동도 문자처럼 한 번만 울리게 바뀌었다.
(애플워치는 베타를 안 올려서 여전히 여러번 진동하지만…)

이 정도만 되어도 재난문자 수신 자체를 끄지 않고도 불편함이 없을 것 같다.

결론: iOS 13.4 베타 올리면 해결된다. 3월 내로 정식으로 올라오니 그냥 기다려도 된다.

자세한 기술적인 설명은 이쪽을 참고.

댓글 남기기